자료실

작성자 Admin(admin) 시간 2020-01-10 16:56:51
네이버
첨부파일 :

20200110_165345.png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1월 7∼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기간 중 유레카파크에 역대 최대 규모인 67개 창업기업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36개사에서 대폭 늘어난 것.

67개 창업기업은 중기부 추천 26곳을 비롯해 코트라 32곳, 지자체 9곳을 포함한 것이다. 드론 영상과 공간 정보 기반 도로 포장 관리 시스템 개발사인 4S맵퍼(4S Mapper), 스마트폰을 이용해 물리적 망분리를 구현하는 2PC 방식 화면분할 모니터 개발사인 테크온비젼, 귀 적외선 체온계 기업인 이즈프로브 등이 나선다. 또 참여 기업 중 IoT 수질 오염도 측정 물 센서를 개발한 더웨이브톡, AI 홈케어스킨 스캐너 루미니홈 개발사인 룰루랩 등 7개 기업이 CES 혁신상을 수상했고 이 가운데 6곳이 중기부 지원 수혜기업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CES는 4차산업혁명 변화 속에서 우리 기업이 새로운 글로벌 니즈를 파악하고 전략을 세울 좋은 기회”라며 “전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혁신 기술을 선보이고 수출 상담을 통해 좋은 성과를 올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https://www.venturesquare.net/799982